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홈으로 미원 홍보관 공지사항/이벤트

공지사항/이벤트

공지사항 및 이벤트 소식 미원에서 알려드립니다.

공지사항 - 상세내용
발효조미료 ‘미원’, 세계일류상품 선정2016-01-27

20151218_121524948_75205.jpg

 



12월 16일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2015 세계일류상품 수여식'에서 대상(주) 발효조미료 ‘미원’이 '세계일류상품'으로 선정되는 쾌거를 거뒀다. 이 날 행사는 오후 3시부터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진행하였으며, 대상㈜ 이상철 식품BU장이 참석해, 세계일류상품 인증서를 수상했다.

이 날 행사는 아나운서 황수경씨의 사회로 진행되었으며, 산업통상자원부 이인호 실장이 대상(주) ‘미원’을 비롯해 67개사, 59개 품목의 인증서 수여를 진행했다.

‘미원’은 국내 최초의 조미료이자 지난 60여 년간 한국인의 맛있는 밥상을 책임진 국민조미료다. 자연원료인 사탕수수를 발효시켜 만든 발효조미료로, 다양한 요리에 쓰여 감칠맛을 더해준다. 대상(주)은 발효조미료 ‘미원’의 세계일류상품 선정에 따라 2001년 ‘종가집 김치’, 2004년 ‘클로렐라’, 2005년 ‘순창 고추장’, 2010년 ‘고기양념장’, 2011년 ‘천일염’, 2014년 ‘홍초’까지 총 7개의 세계일류상품을 보유하게 됐다.

‘미원’의 탄생은 60여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1950년대 중반, 대상그룹 창업자 임대홍 회장은 직접 일본으로 건너가 감칠맛을 내는 성분인 ‘글루탐산’ 제조 방법을 습득하고 돌아와 대상그룹의 모태인 ‘동아화성공업주식회사’를 설립하고 미원을 만들어냈다. 순수 국내 자본과 독자 기술로 만들어 낸 국내 최초 발효조미료였다.

다양한 음식에서 ‘미원’을 조금만 넣으면 본연의 감칠맛으로 인해 맛이 좋아진다고 알려져 1가구 1미원’이라고 이야기 할 정도로 ‘미원’은 주부들의 필수품이었다. 국산 발효조미료 시장의 50% 이상을 차지할 만큼 인기가 높았으며, 미원선물세트는 60년대 최고의 명절 선물로 꼽히기도 했다.

현재 ‘미원’은 국내 매출보다 해외 매출이 훨씬 높다. 국내 매출은 2013년 953억 원, 2014년 1,005억 원인 반면, 인도네시아와 베트남을 중심으로 한 해외 매출은 2013년 1,780억 원, 2014년 1,887억 원으로 해외 매출이 국내 매출의 두 배 가까이에 달한다. 성장세 또한 해외가 두드러진다. 1990년 이후 2014년까지 지난 25년간 국내 매출액은 250억 원 증가한 반면, 수출을 포함한 해외매출은 1,400억 원 이상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또 지난해에는 대대적인 리뉴얼을 통해 제품명도 기존 ‘감칠맛 미원’에서 ‘발효미원’으로 바꾸고, 최근 소비자들의 입맛 변화를 고려해 더욱 부드럽고 깔끔한 감칠맛을 담았다. 패키지 디자인 역시 오랜 기간 미원을 상징해왔던 붉은 신선로 문양을 과감히 축소하고, 자연발효의 느낌을 살리고 원재료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사탕수수 이미지를 전면에 내세웠다.

대상(주) 식품사업총괄 이상철 전무는 “새롭게 선보인 ‘발효미원’과 ‘다시마미원’을 통해 세대를 넘어 사랑받는 국민 발효조미료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이번 세계일류상품 선정과 출시 60주년을 계기로 ‘미원’이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 1위 발효조미료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계일류상품’은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세계 일류 수출상품의 육성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가 전개하고 있는 사업이다. 세계시장 점유율 5위 이내 및 5% 이상에 들고 수출 규모가 연간 500만불 이상 등의 요건을 충족하는 품목은 ‘현재 일류상품’으로, 시장성 및 성장성을 평가해 향후 7년 이내 현재일류 상품으로 전환될 가능성을 인정받은 품목은 ‘차세대일류상품’으로 선정하여 상품개발, 경영, 해외마케팅 등을 지원하게 된다.
이전 [발표]산업통상부자원부 선정 - 미원 세계일류상품선정기념 축하 이벤트 당첨자
다음 [공지]개인정보 취급방침 수탁사 변경안내